UPDATE : 2022.1.17 월 07:20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일반인 48% "내년 상반기에도 집값 오른다"부동산R114 설문조사…'전셋값 상승' 전망도 62% 달해
더피플뉴스 | 승인 2021.12.02 21:53

일반인 10명 중 5명가량은 내년 상반기에도 집값이 오를 것으로 전망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상반기 전셋값 상승을 점친 비율은 10명 중 6명에 달했다.

부동산R114는 지난달 10∼24일 전국의 1천311명을 대상으로 '2022년 상반기 주택 시장 전망'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보면 내년 상반기 주택 매매가격 전망에 대해 48.2%가 '상승'이라고 답했다. '보합'이라는 응답은 37.5%였고, '하락'은 14.3%에 불과했다.

부동산R114는 "상반기 실시한 조사에서 올해 하반기 전망에 대해 상승이라고 답한 비율이 62.1%였던 것과 비교하면 상승 응답은 줄고 하락 응답은 늘었다"면서 "하지만 여전히 상승과 보합을 합한 비중이 하락보다 3배가량 높은 수준으로, 상승 쪽에 무게가 실리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주택 매매가격 상승을 전망한 이유로는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가격 상승' 답변이 40.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 등 주요 도심의 공급부족 심화(18.0%), 덜 오른 지역에 대한 풍선효과(12.7%), 선거 앞두고 정책 기대 강화(7.6%), 아파트 분양시장 활성화(7.6%),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활성화(6.7%) 등의 순이었다.

가격 하락을 전망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대출 규제로 인한 매수세 약화(27.3%), 대출 금리 인상 가능성(23.0%)을 우선적으로 꼽아 금융 분야 규제 관련 답변이 절반을 차지했다. 이어 가격 부담에 따른 거래량 부족(14.4%), 경기 침체 가능성(12.3%), 세금 부담으로 인한 매물 증가(11.2%) 등의 순이었다.

내년 상반기 전셋값 전망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2.3%가 '상승'을 예상했다. '보합' 답변은 27.5%였고, '하락'은 10.1%에 그쳤다.

전셋값 상승 전망 이유로는 '매수심리 위축으로 인한 전세수요 증가'(30.6%)를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이어 임대인의 월세 선호로 인한 전세 공급 부족(21.8%), 서울 등 인기 지역의 입주 물량 부족(19.8%), 임대차 3법 시행 영향(16.7%), 청약을 위한 일시적 전세 거주 증가(9.4%) 등의 순이었다.

전셋값 하락 이유로는 정부의 전 월세시장 안정 대책 발표 영향(22.6%)과 높은 전세가로 인한 전세보증금 반환 리스크(22.6%)를 꼽은 사람이 많았다.

내년 상반기 부동산 시장의 주요 변수로는 '대출·세금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 지속 여부'라는 응답이 26.1%로 가장 많았다. 대통령 선거 이슈(17.2%)와 국내외 경기회복 속도 등 대외경제 여건(14.0%),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움직임(13.7%), 3기 신도시 등 정부의 주택공급 정책(8.4%), 전셋값 불안 흐름 지속 여부(8.0%) 등도 주요 변수로 꼽혔다.

더피플뉴스  webmaster@www.thepeoplenews.net

더피플뉴스  webmaster@www.thepeoplenews.net

<저작권자 © 더피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피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16번길 18번지(2층)   |  대표전화 : 031-225-1004  |  팩스 : 031-268-2009
등록번호 : 경기아 00193   |  등록연월일 : 2009년 1월 29일  |  발행ㆍ편집인 : 이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민
Copyright © 2022 더피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