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8 수 05:25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일반음식점 내걸고 클럽 불법영업 무더기 적발
더피플뉴스 | 승인 2021.10.24 20:4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어긴 채 서울 강남 지역의 한 건물 지하에서 영업이 금지된 '클럽'을 불법적으로 운영한 업자 등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3일 오후 9시 5분께 강남구 신사동의 한 건물 지하 1층에 있는 무허가 유흥주점을 적발하고 업주와 직원 2명, 남녀 손님 223명 등 총 226명을 감염병예방법위반 혐의로 단속했다고 24일 밝혔다.

업주에게는 식품위생법 위반(무허가 영업) 혐의도 적용됐다.

이 업소는 관할 구청에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해놓고 실제로는 DJ박스와 특수조명, 음향기기, 무대를 설치한 뒤 무허가 유흥주점으로 운영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사회관계망네트워크(SNS) 상에 해당 업소에 함께 방문할 일행을 모집하는 글이 게시된 사실을 확인한 뒤 관할 구청과 함께 단속에 나섰다.

현재 수도권에선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됨에 따라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홀덤펍 등 유흥시설 6종의 영업이 금지돼있다.

더피플뉴스  webmaster@www.thepeoplenews.net

더피플뉴스  webmaster@www.thepeoplenews.net

<저작권자 © 더피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피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16번길 18번지(2층)   |  대표전화 : 031-225-1004  |  팩스 : 031-268-2009
등록번호 : 경기아 00193   |  등록연월일 : 2009년 1월 29일  |  발행ㆍ편집인 : 이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민
Copyright © 2021 더피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