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5.18 화 16:35
상단여백
HOME 서울&경기도 뉴스
최근 3주간 중고생 감염 증가학교·학원가 방역 '비상'
더피플뉴스 | 승인 2021.04.13 22:29

지난달 개학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는 학생들이 늘어나면서 학교와 학원가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해 등교수업 시기(6∼7월, 9∼12월)에 비해 올해 3월 초까지는 학생 연령대 확진자 증가 현상이 나타나지 않았으나 개학 직후인 12주차(3.14∼20) 대비 14주차(3.28∼4.3)를 비교하면 전체 신규 확진자에서 중학생 연령대(13∼~15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에서 23.1%로 2.9%포인트 상승했다.

고등학생 연령대(16∼18세) 확진자 비율도 24.0%에서 24.6%로 소폭 올랐다.

학생 관련 집단감염 사례도 끊이지 않고 있다.

대전 동구의 한 보습학원 강사를 통해 고등학교 3곳과 학원 3곳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해 총 97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또 전북 전주의 한 초등학교에서도 방과 후 수업 강사를 고리로 초등학교 4곳과 학원 1곳으로 감염이 확산해 총 31명의 환자가 나왔다.

두 사례 모두 학교에서 가장 많은 추가 전파자가 나왔다.

방대본은 최초 감염자가 증상이 있는데도 출근·등교하다가 수일이 지나서야 확진 판정을 받았고, 그 사이에 감염 위험을 키우는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학생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거리두기를 하지 않는 등 개인 방역수칙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점도 확산을 부추긴 한 요인이라고 방대본은 분석했다.

방대본은 "최근 3주간 학령기 연령의 확진율이 증가한 데다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학교·학원에서의 집단발생이 더욱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안전한 학교생활과 나와 친구, 가족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학생·학부모·교직원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학교와 학원의 선생님과 관리자들은 교실을 자주 환기·소독하고 학생들이 방역수칙을 잘 지키도록 지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더피플뉴스  webmaster@www.thepeoplenews.net

더피플뉴스  webmaster@www.thepeoplenews.net

<저작권자 © 더피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피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16번길 18번지(2층)   |  대표전화 : 031-225-1004  |  팩스 : 031-268-2009
등록번호 : 경기아 00193   |  등록연월일 : 2009년 1월 29일  |  발행ㆍ편집인 : 이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민
Copyright © 2021 더피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