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3 목 17:05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문대통령 "스마트시티 건설위해 2025년까지 10조 투자"
더피플뉴스 | 승인 2020.10.22 22:56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인천 송도의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를 찾아 한국판 뉴딜의 대표 과제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의 한국판 뉴딜 관련 현장 방문은 이번이 여섯 번째다. 또한 지난 13일 한국판 뉴딜에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하겠다고 밝힌 이후 첫 지역 방문이기도 하다.

스마트시티는 도시에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해 주거, 교통, 환경 등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모델로, 송도는 도시 관리에 스마트시티 개념을 처음 도입한 선도 도시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에서 "스마트시티는 피할 수 없는 도시의 미래"라며 "이제 한국판 뉴딜로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 국가로 나아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부산 에코델타시티, 세종시 시범도시 등 스마트시티를 구현 중인 국가시범도시 사업 사례를 소개한 뒤 "성공적으로 실증된 스마트 기술을 앞으로 신도시 건설에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은 2025년 8천200억 달러로 연평균 14% 이상 성장할 전망이며, 우리의 새로운 경제성장 동력으로도 손색이 없다"며 "정부는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하고, 15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3대 전략도 함께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를 전국적으로 더 빠르게 실현하겠다"며 "올해 말까지 데이터 통합플랫폼 보급을 전국 108개 지자체로 확대하고 전 국민의 60%가 스마트시티를 체감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도로, 철도 등 공공 인프라를 디지털화하겠다"며 사물인터넷 센서 부착을 통한 공공 인프라 관리, 2022년 로봇·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시범도시 조성 및 2025년 100개 스마트 물류센터 마련, 2027년 레벨 4단계 완전 자율주행 세계 최초 상용화 등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어 "지자체 및 기업과 협력해 국가 스마트시티 역량을 확대할 것"이라며 "스마트시티 산업 생태계를 육성하고,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 주변 지역으로 스마트 기능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를 건설할 만큼 충분한 역량과 자신감을 갖췄다"며 "세계를 선도하는 경제, 국가균형발전,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한 해답이 스마트시티에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자율협력주행체계(C-ITS) 장비를 개발하는 디지털 SOC 중소기업인 카네비컴을 방문, 생산라인을 시찰하고 자율협력주행의 핵심부품인 라이다(LiDAR) 시연 및 연구개발 현장을 둘러봤다.

더피플뉴스  webmaster@www.thepeoplenews.net

더피플뉴스  webmaster@www.thepeoplenews.net

<저작권자 © 더피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피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16번길 18번지(2층)   |  대표전화 : 031-225-1004  |  팩스 : 031-268-2009
등록번호 : 경기아 00193   |  등록연월일 : 2009년 1월 29일  |  발행ㆍ편집인 : 이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민
Copyright © 2020 더피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