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6 월 13:40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재명의 사람들, 누가 어디서 총선 뛰나?
더피플뉴스 | 승인 2020.01.20 00:23
 

4·15총선을 90일 남겨둔 19일 현재 15명 내외의 이재명 경기지사측 인사들이 출마를 선언했거나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지사는 성남시장을 거쳐 곧바로 경기지사에 당선돼 당내 입지가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평을 듣고 있다.

이런 점을 감안할 때 이들 가운데 얼마나 많은 사람이 여의도에 입성하느냐에 따라 향후 이 지사의 당내 입지와 정치 행보도 상당히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4·15총선 공직사퇴시한인 지난 16일 현재 경기도청에선 이화영 평화부지사, 김용 대변인, 조계원 정책수석, 이신혜 공정소비자과장 등 4명이 사퇴서를 제출했고 이신혜 과장을 제외한 3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는 사퇴시한 하루 전인 지난 15일 사퇴서를 제출하고 경기 용인갑 출마를 선언했다.

용인갑은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이 지난 19대 총선에 이어 20대 총선에서 재선한 곳이다.

하지만 이 의원이 지난해 5월 정치자금법 위반 및 뇌물수수 혐의로 징역 7년형을 확정 받으면서 의원직을 상실, 현재 무주공산이다.

역북지구, 남사 아곡지구 등에서 1만 세대 가량의 아파트가 입주하면서 신규 유입인구도 급증해 정치지형도 과거에 비해 상당히 달라져 있다.

도청 공직자 가운데 가장 먼저인 지난해 11월 도청을 떠난 김용 전 대변인은 같은 당 김병관 의원 지역구인 분당갑에 도전장을 냈다.

민선 7기 경기도 초대 대변인을 지낸 그는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와 함께 이재명 지사의 ‘복심’으로 통한다.

하천 불법 영업을 근절한 ‘청정계곡 정비사업’, ‘수술실 CCTV 설치’ 등 민선 7기 대표정책을 추진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계원 전 정책수석은 지난 12일 여수시민회관에서 출판기념회를 열고 고향 여수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신혜 과장은 지난 15일 사퇴서를 제출했으나 아직 출마를 공식화 하지는 않고 있다. 그는 서울 서초갑을 노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경기도당에서 당직자로 오랜 기간 재직한 서남권 경기도 소통협치국장과 임채호 정무수석은 고심 끝에 출마를 접었다.

 

 

 

 

 

 

 

공직사퇴시한 90일을 적용받지 않는 곳을 포함해 경기도 산하기관에서는 10명 가량이 출마를 선언했거나 저울질하고 있다.

김경표 전 경기콘텐츠진흥원 이사장은 광명갑, 임근재 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상임이사는 의정부을, 이규민 전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 관리재단 사무총장은 안성에 출마한다.

김 전 이사장이 출마를 선언한 광명갑은 당이 전략공천지역으로 분류한데다 양기대 전 광명시장이라는 강자가 버티고 있어 공천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재용 경기연구원 부원장은 현재 출마를 고민 중인데 출마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선재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장은 부천소사에 출마하는 것으로 마음을 굳혔고 김기준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장은 아직 마음의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이재명 지사 캠프의 대변인을 맡았던 백종덕 전 여주·양평지역위원장은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현재 최재관·한유진 예비후보 등과 공천경쟁을 하고 있다.

백 전 대변인은 이재명 지사의 ‘허위사실공표’ 혐의에 대한 항소심 당선무효형 선고가 헌법에 위반된다며 지난해 10월 31일 헌법소원 심판청구를 하기도 했다.

헌법소원 심판청구를 함께 하며 범 이재명계로 분류되고 있는 이철휘 전 포천·가평 지역위원장도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그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박윤국 현 시장을 영입하고 당선시켜 당내 조직이 탄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재명 지사측 한 인사는 “이들 출마자들 가운데 몇 명이 여의도에 입성하는지는 이 지사의 향후 당내 입지를 결정지을 결정적 변수가 될 수도 있다. 그에 따라 이 지사의 행보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피플뉴스  webmaster@www.thepeoplenews.net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더피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16번길 18번지(2층)   |  대표전화 : 031-225-1004  |  팩스 : 031-268-2009
등록번호 : 경기아 00193   |  등록연월일 : 2009년 1월 29일  |  발행ㆍ편집인 : 이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민
Copyright © 2020 더피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