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21 목 14:30
상단여백
HOME 서울&경기도 뉴스
경기북부 요양병원 환자 감염 1순위 '폐렴'
더피플뉴스 | 승인 2019.01.02 00:24

요양병원에 입원한 노인 환자는 폐렴에 가장 많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은 원내 김경완 감염관리실 차장이 이 같은 내용의 연구논문을 최근 국제학술지인 '아시안 너싱 리서치'(Asian Nursing Research)에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감염관리 전문간호사인 김 차장은 2014∼2015년 경기북부 권역응급의료센터(의정부성모병원)를 방문한 요양병원 입원 환자 483명의 감염 현황을 분석했다.

그 결과 197건의 감염이 확인됐으며 폐렴이 52.8%로 가장 많았다. 또 요로감염(21.3%), 혈류감염(17.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폐렴의 원인균은 항생제인 '메티실린' 내성 포도상구균이 가장 많았다.

감염 위험 요인은 입원 시 욕창, 응급실 도착 시 고열, 유치 도뇨관(소변줄) 등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요양병원의 의료 관련 감염은 환자 대부분이 노인이라는 특성상 유병률과 사망률을 높일 수 있다.

김 차장은 "많은 요양병원 노인 환자들이 다양한 의료 문제를 해결하고자 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하는 추세"라며 "요양병원의 효율적인 환자 관리를 위한 더 적극적인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더피플뉴스  webmaster@www.thepeoplenews.net

더피플뉴스  webmaster@www.thepeoplenews.net

<저작권자 © 더피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피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16번길 18번지(2층)   |  대표전화 : 031-225-1004  |  팩스 : 031-268-2009
등록번호 : 경기아 00193   |  등록연월일 : 2009년 1월 29일  |  발행ㆍ편집인 : 이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민
Copyright © 2019 더피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