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0 월 13:45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개인실손보험 계약 3천396만건손해율 여전히 123%
더피플뉴스 | 승인 2018.10.05 01:55

올해 상반기 실손의료보험 가입자가 소폭 늘어나고 손해율은 다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4일 발표한 '2018년 상반기 개인 실손의료보험 손해율 등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개인 실손보험 계약 수는 3천396만건으로 지난해 말(3천359만건) 보다 37만건(1.1%) 늘었다.

실손의료보험 중 손해보험사가 보유한 계약은 2천737만건에서 2천772만건으로 35만건 증가했다.

기본 계약에 도수치료나 비급여 주사제, 비급여 MRI 등 특약을 붙일 수 있는 신(新)실손보험이 87만건 늘었고 올해 4월부터 판매하기 시작한 유병력자 보험에도 새로 11만건 가입한 덕분이다.

반면 생명보험사는 유병력자 보험을 팔지 않고 KDB생명과 DGB생명 등 일부 회사가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하면서 624만건을 기록, 2만건 증가하는 데 그쳤다.

상품 종류별로 보면 2009년까지 판매한 표준화 전 실손보험이 1천5만건으로 27만건 줄었고 지난해 3월까지 판매한 표준화 실손도 2천140만건으로 51만건 감소했다.

반면 2017년 4월부터 판매한 신실손보험은 237만건으로 104만건 늘었고 노후실손은 3만건으로 1천건 증가했다.

상반기 개인 실손보험 위험 손해율은 122.9%를 기록했다. 2017년 6월 말과 비교해 1.7%포인트 떨어졌지만, 여전히 100%를 넘는 수준이다.

위험손해율은 발생손해액을 위험보험료로 나눈 수치다. 100%를 넘는다는 것은 가입자가 낸 돈보다 보험금으로 타가는 돈이 많다는 의미다.

손해보험은 보험료 수익이 5천220억원(17.7%) 늘어 손해율(124.0%)도 3.3%포인트 줄었다.

반면 생명보험의 경우 보유계약은 0.3%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발생손해액은 19.1% 늘어 손해율(116.6%)이 6.4%포인트 올랐다.

상품별로 보면 자기부담금이 없는 표준화 전 실손보험의 손해율이 133.9%로 가장 높았으며 지난해 4월에 출시한 신실손보험이 77.0%를 기록했다.

상반기 보험료 수익은 4조2천1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6천187억원(17.3%) 늘었고, 발생손해액(4조2천676억원)은 5천441억원(14.6%↑) 증가했다.

.

더피플뉴스  webmaster@www.thepeoplenews.net

<저작권자 © 더피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피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16번길 18번지(2층)   |  대표전화 : 031-225-1004  |  팩스 : 031-268-2009
등록번호 : 경기아 00193   |  등록연월일 : 2009년 1월 29일  |  발행ㆍ편집인 : 이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민
Copyright © 2018 더피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